기아차, '2021 스포티지' 출시…그래비티 트림 추가


슈퍼비전 클러스터·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전 트림 기본 적용

스포티지 그래비티 트림 모델 [기아자동차]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기아자동차가 상품성을 강화한 '2021 스포티지'를 출시했다.

기아차는 스포티지 연식 변경 모델 '2021 스포티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2021 스포티지는 슈퍼비전 클러스터(4.2인치 칼라 TFT LCD 계기반)와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해 편의성과 고급감을 강화했다.

기존 3.5인치 대비 넓어진 4.2인치 크기의 컬러 슈퍼비전 클러스터는 운전자 시인성을 높이고 오토홀드 기능이 포함된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는 주차와 운전 편의성을 향상시킨다.

또한 기아차는 기존 프레스티지 트림과 시그니처 트림에 블랙을 테마로 한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스포티지 그래비티' 트림을 추가 운영한다.

스포티지 그래비티는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외장 주요 포인트 블랙 색상 적용으로 한층 더 강인하고 다이나믹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그래비티 외장 칼라는 체리 흑색, 스노우 화이트 펄, 클리어 화이트, 파이어리 레드, 스틸 그레이 5가지다.

2021 스포티지 판매가격은 2.0 디젤 ▲트렌디 2천464만원 ▲프레스티지 2천670만원 ▲시그니처 2천999만원, 1.6디젤 ▲트렌디 2천415만원 ▲프레스티지 2천621만원 ▲시그니처 2천950만원, 2.0가솔린 ▲프레스티지 2천376만원 ▲시그니처 2천705만원이며 스포티지 그래비티는 각 프레스티지와 시그니처 모델에 34만원 추가시 선택 가능하다.

기아차 관계자는 "준중형 SUV 대표 모델인 스포티지가 차별화된 디자인의 스포티지 그래비티와 실내 고급 사양 적용을 통해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돌아왔다"며 "멋과 경제성을 갖춘 '취향저격 성능템 SUV'로 고객들에게 더 큰 만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