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라, 20년 열애 김도훈 언급 "잘 때 사랑스러워…말이 너무 많다"


[tvN 방송화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오나라가 20년 째 연애 중인 남자친구 김도훈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식스센스'에서는 유재석과 오나라, 제시, 전소민 그리고 김민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차를 타고 가던 중 길에서 다정한 모습의 커플을 발견했고, 일제히 "좋겠다"라며 부러워했다.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상대방이 어떨 때 가장 사랑스러워 보이냐"라고 물었다. 전소민은 "커피가 식을까 봐 텀블러에 담아 놓고 기다릴 때"라고 답변했다.

오나라는 "잘 때"라고 짧게 답했다. 이에 유재석이 "입 다물고 가만히 있을 때냐"라고 다시 묻자 오나라는 "말이 너무 많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오나라와 김도훈은 지난 2000년 창작뮤지컬 '명성황후'에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인연을 맺어 연인으로 발전, 20년째 연애를 이어오고 있다.

오나라의 연인 김도훈은 배우 출신 연기 강사로, 현재 YG케이플러스 연기반에서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