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위보다 물속…MS "해저 데이터센터 고장률, 지상의 8분의 1"


'나틱 프로젝트' 2단계 실험 결과 발표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해저에서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것이 지상보다 더 안정적이라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17일 한국MS에 따르면 최근 내놓은 해저 데이터센터 구축 프로젝트 '나틱'의 2단계 실험 결과, 수중 데이터센터의 고장률은 지상 데이터센터의 8분의 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상 데이터센터와 달리 산소보다 부식성이 덜한 질소에 노출되는 환경적 요인과 무인 시스템에서 기인한 물리적인 충돌 부재 등이 주된 요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MS 나틱 프로젝트 [사진=MS]

나틱 프로젝트는 컨테니어 형태의 데이터센터를 해저에 설치, 운영하는 차세대 친환경 데이터센터 개발 프로젝트다. 앞서 2015년 1단계 연구를 통해 해저 데이터센터의 실현 가능성을 입증한 MS는 2018년 6월부터 효율성과 실용성, 친환경성을 확인하는 2단계 실험에 착수한 바 있다.

2단계 실험은 총 864대의 서버, 27.6페타바이트(PB) 용량의 스토리지, 냉각 시스템 등을 장착한 약 12미터 길이의 데이터센터인 '나틱 노던아일'에서 진행됐다.

스코틀랜드 오크니 섬 해저 약 117피트(약 36.5미터) 지점에 조력·파력 발전기와 함께 데이터센터를 배치하고, 약 2년간 MS 내 18개 이상의 그룹이 이 데이터센터를 사용하며 서버 성능과 안정성을 테스트했다.

해저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지속 가능성도 확인했다. 현재 실험 중인 그린 에너지 기술과 풍력, 태양열 등에서 100% 전력을 공급받는 유럽해양에너지센터의 전력으로 해저 데이터센터를 운영한 것이다. MS는 해상풍령발전소와 해저 데이터센터 공동 배치 시나리오도 구상하고 있다.

MS 측은 "세계 인구 절반은 해안에서 120마일(약 193.1㎞) 이내에 거주하고 있다"며 "데이터센터를 해안도시 근처의 바다 속에 설치함으로써 데이터 이동 거리를 줄이고, 보다 빠르고 원활한 웹서핑과 비디오 스트리밍, 게임 플레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최근엔 엣지 컴퓨팅의 발전으로 대형 데이터센터 대신 고객에게 더 가까운 곳에 작은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배치해야 할 필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해저 데이터센터 확장을 통한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 가능성에 기대가 나오는 배경이다.

아울러 나틱 프로젝트는 운영 중 발생되는 폐기물이 거의 없고 담수 소비도 없어 미래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벤 커틀러 MS 나틱 프로젝트 총괄 매니저는 "이제 MS는 지상의 데이터센터에 이를 적용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