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디지털 라이프 '워치'로 한단계 업그레이드


가입형 피트니스+ 서비스로 건강관리…트레이닝 지도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애플이 차세대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시리즈6와 저렴한 애플워치SE를 내놓고 디지털 헬스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애플은 15일 신제품 발표행사를 열고 혈중산소측정기능을 지닌 애플워치 시리즈6와 보급형 애플워치SE를 공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애플워치의 성능강화와 함께 피트니스앱을 다운로드해 근력을 관리할 수 있는 가입형 건강관리 서비스 '애플 피트니스+'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월 9.99달러를 내면 애플 기기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애플워치를 활용한 애플 피트니스+ 서비스 [애플]

미국 애플워치 구매자는 베스트바이와 CVS에서 애플워치 시리즈6 등을 구입하면 6개월간 무료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피트니스+ 가입자는 애플워치의 정확하고 다양한 측정기능을 통해 개인 맞춤형 운동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운동종류나 트레이닝, 소요시간, 음악 등에 맞춰 운동 프로그램을 구성할 수 있다. 특히 애플은 스튜디오 운동으로 사이클링, 러닝머신, 댄스, 노젓기, 요가, 코어운동, 정리운동 등을 추가했다.

피트니스+는 애플아이디와 연계되지 않아 개인정보유출의 우려를 덜 수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