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프로 보는 세계]'시계의 나라' 스위스를 무색케 한 애플 워치


지난해 팔린 애플 워치는 3천70만개로 스위스의 총 2천110만개 보다 많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애플이 첫 스마트워치를 출시한 지 6년, 애플 워치는 시장의 기대처럼 엄청난 돌풍으로 바뀌었다.

출시 첫날부터 스마트워치 카테고리를 장악한 애플 워치는 결국 세계 시계산업의 1위 자리를 차지했고, 전통적인 시계 제조업자들을 강하게 위협하고 있다.

조사분석 기관인 스트레이트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애플 워치는 지난해 3천70만 개를 팔아치웠고, 애플 워치 단일 품목으로 같은 기간 2천110만 개를 판매한 스위스 시계산업을 눌렀다.

나이 든 소비자들은 여전히 아날로그 시계를 선호하는 반면, 젊은 소비자들은 점점 더 자신의 커넥티드 생활방식에 적합한 스마트워치를 선호하고 있다. 스워치와 티솟 같은 전통적인 스위스 제조업체들은 스마트워치 전쟁에서 패배하고 있다.

애플이 더 좋은 제품을 젊은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면서 점점 더 디지털화되어가고 있는 그들의 관심을 사로잡고 있는 것이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