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판 공수처 '윤리감찰단' 출범…이상직·윤미향·김홍걸 등 첫 대상


당 소속 공직자 부정부패·젠더이슈 감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들에 대한 감찰을 전담할 윤리감찰단을 출범했다. 최근 이스타항공 부실과 정리해고로 입길에 오른 이상직 의원 등이 우선 감찰 대상이 될 전망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윤리감찰단 출범을 발표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대표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 젠더폭력 등 불법·이탈 등의 문제를 법적, 도덕적, 윤리적 관점에서 다뤄 윤리심판원 등에 넘기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윤리감찰단은 이낙연 대표의 전당대회 경선 과정에서 당 쇄신 방안으로 강조한 공약 사항이기도 하다. 윤리감찰단장은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지낸 최기상 의원이 맡는다.

이낙연 대표는 "윤리감찰단이 당헌당규, 사회상규와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해 당구성원들 윤리를 확립하고 당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윤리감찰단은 최근 검찰이 정의기억연대 관련 배임 등 혐의로 기소한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도 조사할 전망이다.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 지난 총선 당시 재산축소 신고 논란을 빚은 김홍걸 의원 등도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