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오페라단, 온라인시어터 ‘오페라티크’ 개설…25일 ‘마농’ 유료 공연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국립오페라단이 온라인시어터 ‘오페라티크’(Opera-tique)를 네이버TV 내 자체 채널로 개설하고 유료 온라인 공연을 선보인다.

국립오페라단은 오페라티크 첫 번째 작품으로 오페라 ‘마농’을 선정해 네이버TV ‘라이브 감상’ 후원리워드를 통해 다시 한번 중계한다고 15일 밝혔다.

국립오페라단 ‘마농’ 공연 장면. [국립오페라단]

‘마농’은 지난 6월 25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하기로 했으나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무관중 영상공연으로 전환했다. 네이버TV와 V라이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돼 총 4만7천662명의 누적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당시 관객들은 “화면을 통해 공연과 자막을 한 눈에 볼 수 있고 성악가들의 연기와 표정을 생생하게 즐길 수 있어 공연장에서 관람할 때와는 또 다른 재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번 유료 온라인 공연은 오는 25일 오후 7시 30분에 관람할 수 있다. 최소 후원금은 2만원으로 책정했다. 실제 공연장에서 R석 기준 15만원이었던 관람권 금액의 13% 수준이다.

선착순 300명에게는 ‘마농’ 스페셜 키트(실물 지류 티켓+필기도구 구성)를 직접 발송하고 디지털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와 제휴해 추후 후원라이브 감상 시 사용 가능한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국립오페라단 ‘마농’ 공연 장면. [국립오페라단]

박형식 단장은 “국립오페라단은 코로나19로 인한 급격한 변화와 위협 속에서도 공연을 중단하기보다는 관객과 공연예술의 단절을 방지하고 공연예술계 전반의 위축을 막기 위해 공연영상화 사업을 적극적으로 이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온라인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온라인을 통해서라도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며 “코로나19 종식 여부가 여전히 불확실한 어려운 현재 상황에서도 공연 시장이 끊임없이 살아 움직일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의 실험과 도전을 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