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학선 "올해 10월에 결혼한다"…양준혁 "우리 양씨들이 다 간다"


[JTBC 방송화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체조 금메달리스트 양학선이 결혼 발표를 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산다'에서는 대한민국 최초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양학선이 일일 용병으로 출격했다.

이날 방송에서 양학선은 본격 피지컬 테스트 전 "제가 올해 29살인데 올해 10월 결혼 준비를 하고 있다"고 깜짝 발표를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12월에 결혼을 앞두고 있는 양준혁은 "나보다 빨리 간다. 우리 양 씨들이 다 (장가를) 간다"라고 하자, 양학선은 "제가 먼저 가게 됐다"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어보였다.

정형돈은 결혼 준비로 힘들어 하고 있는 양준혁에게 조언 한마디를 부탁했다. 이에 양학선은 "저는 결혼 준비하며 안 싸웠다. 다 싸운다고 하는데 저는 안 싸워서"라고 말했다.

안정환은 오늘 골을 넣고 세레모니로 프러포즈를 해도 된다고 응원을 건넸다.

앞서 양학선은 지난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꽃을 든 사진과 함께 "프러포즈 받음. 영원한 사랑. 고마워요. 사랑해. 여보 고마워요. 프러포즈도 해주고 사랑해"라는 게시물을 올리며 결혼을 암시한 바 있다.

양학선은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체조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체조 영웅'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