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기독교·시민단체 개천절 집회 강행예고에 與 "용납 못한다"


진료거부 전공의 현장복귀 환영 '공공의료 협의체 이행' 강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보수 기독교, 시민단체의 개천절 집회 예고를 두고 "결코 용인될 수도, 용납될 수도 없다"며 정부와 서울시의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10일 당 원내 지도부 회의에서 "본인들만이 아니라 공동체 전체를 위험으로 몰아넣는 행위라는 게 이미 광복절집회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신임 정책위의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그는 "지난 6일 이후 오늘까지만 해도 열두분이 사망했다"며 "나의 행동이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쳐 누군가를 죽음으로 이르게 한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집회 개최와 참석은 일상을 빼앗기고, 경제적 손실로 삶을 위협받는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란 걸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공의 대다수의 현장 복귀로 의료계 진료거부 파동이 일단락된 데 대해선 "전공의와 전임의, 코로나 위기 속에서 국민과 환자를 위해 최선의 선택을 해준 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의료서비스 지역불균형의 해소, 필수의료 강화, 공공의료 확충 원칙하에 의료계를 포함한 다양한 전문가의 의견을 경청하고 고루 반영하는 성실한 협의를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