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 가성비와 각종혜택으로 아마존 공략


연 98달러로 아마존 프라임보다 저렴…단골고객 유치전 격화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 최대 유통매장업체 월마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쇼핑 이용자가 급증하자 이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아마존 프라임 대항마 서비스를 내놨다.

CNBC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월마트는 시장 진입 장벽 역할을 해온 아마존의 단골고객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을 견제하고 단골고객을 잠식하기 위해 이와 비슷한 월마트+를 선보였다.

월마트+는 아마존 프라임과 비슷한 가입형 회원제 서비스로 9월 15일부터 정식으로 시작된다. 15일 무료이용을 비롯해 당일배송과 주유소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회원비도 월 12.95달러, 연 98달러로 아마존보다 20달러 저렴하다.

월마트는 미국전역에 소재한 2천700개 배송지점을 통해 주문상품을 보낼 수 있어 아마존보다 유리하다.

하지만 아마존 단골고객의 힘을 무시할 수 없다. 아마전 프라임회원은 층성도가 높고 구매액도 비회원보다 2배에 이른다.

월마트가 아마존 프라임 대항마 월마트+ 서비스를 선보였다 [월마트]

월마트는 아마존의 시장잠식을 견제하기 위해 수년전부터 e커머스 사업을 추진하며 아마존의 텃밭을 공략해왔다.

투자사 오펜하이머 애널리스트 루테시 파라크는 월마트의 아마존 프라임 대항마 서비스가 아마존을 견제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봤다. 그는 월마트가 이 서비스로 대형 유통매장 타겟이나 식자재 유통매장인 그로거와 시장 점유율의 격차를 벌려 아마존과 승부에 전념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봤다.

투자자들은 월마트의 이런 전략이 주가상승과 매출성장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월마트의 주가는 e커머스 사업의 호조로 2000년 중반부터 급등했다.

월마트가 아마존 단골고객까지 잠식해 이용자를 더 확대하면 이 회사의 시가총액은 한층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