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보니] "똑똑한데 착하기까지"…고가폰 안 부러운 Q92


노치 없앤 대화면으로 몰입감 높여…접사 모드 등 카메라도 '만족'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최근 스마트폰 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중저가 제품의 경쟁이 치열하다. 스마트폰 기술 상향 평준화로 가격은 낮추되 스펙은 높인 제품들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어서다.

LG전자가 지난달 26일 출시한 Q92도 '착한 가격'에 프리미엄급 성능을 내세운 스마트폰이다. LG전자는 Q92를 통해 5G 스마트폰 대중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Q92는 LG전자 Q 시리즈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5G 스마트폰이다. 가격은 40만 원대로, 국산 5G 스마트폰 중 가장 저렴하다.

LG전자는 지난달 26일 '착한 가격'에 프리미엄급 성능을 내세운 5G 스마트폰 Q92를 출시했다. [사진=서민지 기자]

특히 LG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벨벳보다 똑똑해졌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Q92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 퀄컴의 고성능 칩셋인 스냅드래곤 765G가 탑재됐다. 벨벳에 탑재됐던 스냅드래곤 765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것이다.

물론 원가 절감을 위해 성능이 다운된 부분도 있다. 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아닌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이 탑재됐고, 램 크기는 벨벳(8GB)보다 작은 6GB다. 배터리도 4천mAh(밀리암페어시)로, 벨벳(4천200mAh)보다 조금 적다.

Q92를 보자마자 눈에 띈 건 시원시원한 대화면과 깔끔한 디자인이다. 후면 카메라가 많이 튀어나오지 않아 전반적으로 매끈한 느낌이 들었다.

화면은 6.67인치 대화면으로 노치가 없는 펀치홀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이 때문에 화면에 꽉 찬 영상을 보더라도 크게 거슬리는 것이 없어 게임이나 영상을 즐길 때 몰입감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스테레오 스피커를 통한 풍부한 음향도 몰입감을 더하는 요소다. 다만 전면 디스플레이의 베젤이 최신 스마트폰에 비해 다소 두껍다는 점은 아쉬웠다.

우측 측면 전원 버튼에 지문인식 기능이 포함됐다는 점은 마음에 들었다. 엄지손가락 지문을 등록하니 자연스레 손으로 쥐었을 때 화면이 저절로 켜져 편했다.

접사 모드로 촬영한 사진(오른쪽)은 목화꽃 솜의 한올 한올이 보여 눈으로 보는 것과 비슷할 정도로 자세히 나왔다. [사진=서민지 기자]

뛰어난 카메라 성능도 장점이다. Q92는 후면에 일반 4천800만·광각 800만·심도 500만·접사 200만 화소 등 4개의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는 3천200만 화소다.

특히 접사 모드의 성능이 눈길을 끌었다. 목화꽃을 찍기 위해 카메라를 가까이 다가갔음에도 초점이 잘 잡혔다. 촬영한 사진은 목화꽃 솜의 한올 한올이 보여 눈으로 보는 것과 비슷할 정도로 자세히 나왔다.

전문가 사진 모드를 실행하니 카메라의 설정값을 직접 조작할 수 있었다. WB(화이트밸런스), Focus(초점), ISO(감도), S(셔터스피드) 등을 상황에 따라 조절할 수 있어 촬영의 재미를 더했다.

다만 확대 촬영에서는 화질이 선명하지 않았다. 후면 카메라는 최대 10배 확대가 가능한데, 최대로 확대할 경우 형체가 또렷하지 않게 나왔다.

전문가 사진 모드로 다양한 설정값을 조작할 수 있다. [사진=서민지 기자]

최근 트렌드를 반영해 영상 촬영 기능을 높였다는 점은 눈에 띈다. LG전자는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LG 크리에이터스 킷'을 Q92에 적용했다. LG 크리에이터스 킷은 동영상 중심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활용, 편집할 수 있는 기능이다. 보이스 아웃포커싱, ASMR, 타임랩스 컨트롤, 카툰&스케치 카메라 등을 활용해 '나만의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Q92는 미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한 내구성도 갖췄다. 이 표준은 저온·습도·고온·진동·낙하 등 테스트를 거쳐 군 작전을 수행하기 충분한 내구성을 갖췄다는 의미다. 그러나 다른 보급형 모델과 마찬가지로 방수방진 기능은 지원하지 않는다.

Q92는 보급형 모델인 만큼 프리미엄 모델보다 성능 면에서 아쉬운 부분은 분명히 있다. 그러나 최근 스마트폰이 100만 원을 훌쩍 넘는 반면 Q92는 40만 원대라는 점을 생각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 가격에 이 성능이라면 누구에게나 적절한 선택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