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이해리의 '이제 나만 믿어요'…"소름 돋는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감성 장인 임영웅이 파워풀한 가창력의 다비치 이해리와 전율 돋는 '이제 나만 믿어요' 듀엣 무대를 완성한다. 두 사람은 특별한 하모니를 이루며 임영웅이 솔로로 부르던 '이제 나만 믿어요'와는 또 다른 감동을 안긴다.

30일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는 '보컬 여신 대전' 특집으로 꾸며져 임영웅과 이해리가 '사랑의 콜센타' 신청자와 시청자들을 위해 '이제 나만 믿어요'를 함께 부른다.

사랑의 콜센타 [사진=TV조선]

두 사람의 폭발적인 무대를 지켜본 TOP6와 여신6는 "소름 돋았다" "진짜 멋있다"며 두 사람의 이름을 연호한다.

이날 영탁은 여신6 한 멤버와 각별한 인연을 밝히면서 현장을 놀라게 한다. 영탁이 "저 기억 안 나세요?"라고 질문을 던진 후 "여신6 한 멤버와 인연이 있다"고 공개한 것. "예전에 이 분 노래에 가이드로 참여했다"고 운을 뗀 영탁은 "심지어 디렉팅도 했고, 내가 가이드로 부른 가사가 실제 곡에 반영됐다"라며 고백한다. 오랜 시간이 흘러 1대 1 대결 상대로 만난 영탁과 여신6 멤버는 모두 자신의 가창력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노래를 선곡하고, 공교롭게도 두 사람이 고른 노래가 같은 가수의 노래임이 드러나면서 놀라운 인연을 다시 한 번 증명한다.

이찬원은 1대1 대결 무대에서 선보일 특별한 선곡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찬원은 "팬분이 들려준 사연 때문에 이 곡을 선곡했다"며 사연과 함께 절절한 무대를 꾸민다. 이찬원의 진심어린 마음과 목소리가 담긴 무대에 여신6의 눈물샘 버튼이 작동되면서, 스튜디오 전체를 울컥하게 만든다.

제작진은 "TOP6와 여신6는 폭발하는 가창력과 흥삘로 어디서도 절대 볼 수 없는, 트롯과 소울의 역대급 대결을 성사시켰다"며 "불꽃 튀는 두 팀의 신경전과 노래 대결, 시청자들을 위한 스페셜 무대까지 묵은 체증을 확 날려줄 18회분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TOP6와 여신6가 1점 차이로 계속 승부가 뒤집히면서 엎치락뒤치락 한 치의 양보도 없는 팽팽한 접전을 이어간 '보컬 여신 대전' 1라운드 승리는 어느 팀이 거머쥘지, 3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