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진수, 아들과 '경찰대·예술고' 진로 갈등…"조용한 협박일 수 있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출신 겸 배우 육진수가 자신의 아들 육지원군과 진로를 두고 상반된 입장을 나타낸 가운데, 전문가 솔루션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서는 육진수와 그의 첫째 아들 육지원군이 진로를 두고 갈등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MBC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육지원군은 중학교 2학년임에도 고등학교 수능특강 문제집이나 올림피아드 문제를 푸는 등 뛰어난 영재성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그의 부모가 '선천성 기도 협착증' 진단을 받은 둘째 아들 육지우군에게 관심을 쏟자, 육지원군은 피아노를 통해 스트레스를 풀기 시작했다.

지원군은 "가족들이랑 말도 잘 안 하고 짜증 나는 일도 많아서 쌓이다 보니 무기력하고 우울했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피아노를 치면 기분이 나아진다"라며 피아노 사랑에 빠진 계기를 설명했다.

피아노 연주 또한 수준급으로 오른 지원군은 예고 진학을 생각하기도 했다. 하지만 육진수는 이날 방송에서 지원군이 피아노를 치는 것을 좋아하지 않으며 아들이 경찰대에 진학하기를 희망했다.

육진수는 "믿어지지 않는데 아들이 공부를 잘하고 피아노를 많이 친다. 어느 쪽으로 진로를 잡아야 할지 고민이 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손정선 교육 컨설팅 전문가는 이런 육진수의 경찰대 진학에 대한 마음이 아이에게는 '조용한 협박'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