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주현미 배려로 성사된 'Shallow' 듀엣...'정용화와 영화 찍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주현미와 정용화가 한편의 영화같은 듀엣 무대를 완성했다.

15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듀엣 무대를 펼치는 레전드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진성은 양세형과 듀엣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은 나훈아의 '고향역'을 열창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 누가 될까봐 걱정했던 양세형은 끼를 폭발시키며 흥 돋는 무대를 만들었다.

트롯신이 떴다 [SBS 캡처]

출연진들은 "노래 잘한다" "무대에 오르니 끼가 나온다"고 칭찬했다.

이어 주현미, 정용화의 무대가 펼쳐졌다. 두 사람은 영화 '스타 이즈 본' OST 'SHALLOW'를 선곡했다. 주현미는 "장르가 다른 용화에게 포커스를 맞추고 싶었다. 그러자면 내가 힘들긴 하지만 한번 도전해 보고 싶었다"고 팝송을 선곡한 이유를 밝혔다.

두 사람은 연인같은 케미로 감동적인 무대를 완성했고, 양세형은 "두 사람의 나이 차가 느껴지지 않았다. 그냥 사랑하는 남녀 같았다"고 호평했다.

트롯신이 떴다 [SBS 캡처]

남진은 "주현미 나이 많지 않다. 두 사람 나이차가 두세살 밖에 안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