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 창원 우도에서 재회한 강경헌 향해…"지금도 난…"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윤기원이 과거 강경헌에 고백했던 일화를 소개하며 "아직도 마음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경상남도 창원시 진해 우도에서 '남해바다 섬마을 특집'으로 진행됐다.

[SBS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과거 강경헌한테 고백을 했다가 바로 까였다고 밝힌 윤기원은 "강경헌이 그때 되게 인기가 많았다"고 회상했다.

윤기원의 말에 최성국이 "기원이는 경헌이 말고 또 누구한테 그랬냐"고 물었고, 윤기원은 "그런적 없다. 경헌이한테만 그랬다. 지금도 나는…"이라고 말끝을 흐려 묘한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이어 강경헌, 윤기원, 김광규, 안혜경은 창원 우도의 명물인 짚 라인을 타러 갔다. 안혜경은 윤기원에게 "누구와 타고 싶냐"고 물었고, 그는 "혼자 탈 건데요?"라며 철벽을 쳤다. 하지만 결국 강경헌과 함께 타게 됐다.

모두 짚 라인에 올랐고 강경헌은 먼저 짚 라인을 타고 싶다고 말했음에도 겁을 먹고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기원은 그런 강경헌을 귀여워하며 "소리만 크지 무서운 거 아니다"라며 달랬다.

강경헌은 결국 짚라인을 타며 눈물까지 보였고, "그래도 (윤기원이) 옆에 있어서 다행이다. 덜 무서웠다"고 말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