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코리아' 합류한 소향 솔로곡에…이하이 "침 흘리며 봤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국보급 보컬리스트 소향이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새로운 버스커로 합류한다. 소향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세계적인 보컬리스트로 마이클 잭슨, 마돈나, 셀린 디온 등과 작업한 프로듀서 데이비드 포스터와 협업하고 ‘보이즈투맨’의 프로듀서에게 러브콜을 받아 왔다.

비긴어게인 코리아' 소향 [JTBC]

12일부터 일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 6회에서는 경상북도 포항과 안동에서 이루어진 버스킹 이야기가 공개된다. 버스킹 팀의 막내 수현은 소향의 합류에 대해 “소향언니는 머라이어 캐리, 비욘세를 처음 들었을 때와 같은 충격을 준 분”이라며, “내가 사람들 앞에서 처음 부른 노래가 소향의 노래다”라고 오랜 팬심을 고백한다.

이날 소향은 첫 버스킹에서 영화 ‘보디가드’의 OST인 휘트니 휴스턴의 ‘I Will Always Love You’와 드라마 ‘도깨비’의 OST인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솔로 곡으로 선보인다. 지난주 짧은 예고 영상 공개만으로도 최단기간 조회수 10만 뷰를 돌파한 만큼 현장의 열기가 어떻게 담길지 궁금증을 높인다. 곡이 끝나자 헨리는 ”소향 누나는 가수가 되기 위해 태어난 사람 같다“며 놀라고, 이하이는 ”침을 흘리며 봤다“고 감탄한다.

이외에도 소향과 이하이, 수현 등의 멤버들과의 컬래버레이션 곡으로 일요일 밤을 풍성하게 만들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는 12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