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전소민 '습관성 드러눕기' 목격 후 '문화 충격'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탤런트 이도현이 전소민의 '습관성 드러눕기' 현장을 목격한 뒤 충격에 빠졌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10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특집'으로 환생 편이 그려졌다. 이 소식에 초특급 게스트 지코, 조세호, 이도현이 한달음에 달려왔으며, 선미가 '환생캠프' 가이드로 자리를 빛냈다.

[SBS 방송화면]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전소민의 '좀비 바이러스 여부'를 두고 의견 차를 보였다.

좀비로 의심받던 전소민은 "인간 항체일 수도 있다"라며 설득을 시도했다. 지코가 "억울할 일이 아닌데"라며 웃었으나, 전소민은 "툭하면 나다"라며 바닥에 습관성 드러눕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이도현은 '문화 충격(?)'에 빠졌다.

게임 막바지 지코가 인간 항체로 드러난 한편, 송지효는 모체좀비로 밝혀졌다. 이로써 10주년 특집 생방송 벌칙은 인간팀 유재석이 대표로 수행하게 됐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