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셧다운' 논란 속 조종사노조 입장 발표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위원장과 관계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스타항공 파산으로 내모는 제주항공 규탄! 정부당국의 해결 촉구!'공공운수노조-정의당-시민단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에 대해 그동안 제주항공에서는 이스타항공의 경영에 관여한 바 없다고 부인해왔지만,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전면운항중단 '셧다운'을 지시한 정황이 담긴 양측 사장의 녹취록이 6일 공개돼 파문이 일고있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과 관계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스타항공 파산으로 내모는 제주항공 규탄! 정부당국의 해결 촉구!'공공운수노조-정의당-시민단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녹취록에는 제주항공이 구조조정 계획도 제시했다는 내용의 회의록도 공개됐는데,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이 준비한 사안을 확인했을 뿐 경영개입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날 박이삼 위원장은 "정말로 제주항공 측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거부하고 파산으로 내몬다면 우리는 제주항공에 그 책임을 묻기 위해 나설 것이다. 최후통첩시한인 15일까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라"고 요구했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과 관계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스타항공 파산으로 내모는 제주항공 규탄! 정부당국의 해결 촉구!'공공운수노조-정의당-시민단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과 관계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스타항공 파산으로 내모는 제주항공 규탄! 정부당국의 해결 촉구!'공공운수노조-정의당-시민단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과 관계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스타항공 파산으로 내모는 제주항공 규탄! 정부당국의 해결 촉구!'공공운수노조-정의당-시민단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위원장과 관계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스타항공 파산으로 내모는 제주항공 규탄! 정부당국의 해결 촉구!'공공운수노조-정의당-시민단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