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알피앤디, 강구풍력발전 조성 10억 출자…그린뉴딜특별법 수혜주 되나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케이알피앤이는 30일 공시를 통해 경북 영덕에 소재한 강구풍력발전 프로젝트에 10억원 규모의 지분 출자 계획을 밝혔다.

강구풍력발전은 총 사업비 940억원을 들여 만드는 37.8 MW 규모의 육상풍력발전이다. 총 사업비 중 자본금 비율은 20%인 188억원이고 나머지 80%는 프로젝트파이낸싱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사업자는 강구풍력발전 주식회사이며, 대한그린에너지가 시공업체로 참여한다.

강구풍력발전은 2018년 5월 발전사업허가를 완료하고 2020년 4월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한 프로젝트로 올해 착공 예정이다.

케이알피앤이 관계자는 "올해 안에 강구풍력프로젝트에 100억원까지 투자하여 대주주로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뉴딜 특별법(가칭)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은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여당은 이번 그린뉴딜 특별법과 관련된 사업에 2030년까지 총 300조원의 투자재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그린뉴딜 특별법에는 석탄발전 및 내연기관 퇴출, 핵폐기물처리 연동을 통한 원전 감축, 에너지효율 의무화 등이 담길 전망이다.

대한그린에너지(대표이사 박근식) 측은 이번 그린뉴딜 특별법으로 민간 주도의 대형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대한 정책적인 수혜가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대한그린에너지는 최근 코스닥 상장법인인 케이알피앤이의 최대주주 지분을 전량 인수하고 케이알피앤이을 통한 대형 프로젝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박명진기자 p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