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6.25 참전국 에티오피아에 K-방역 지원한다

총 7천만 달러 제공…K-방역·바이오 수출길 확대에 이바지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코로나19 긴급대응을 위한 에티오피아의 방역 SOS에 응답했다.

수은은 30일 에티오피아 '의료기자재 공급사업'에 3천만달러, '코로나대응 프로그램차관 사업'에 4천만달러 등 총 7천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지원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차관이란 수원국의 경제정책, 분야별 개발계획 이행에 소요되는 재원을 예산지원형태로 지원하는 차관을 말한다.

방문규 수은 행장(오른쪽)이 30일 오후 코로나19 긴급대응을 위해 에티오피아에 총 7000만달러의 EDCF를 제공하는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한 뒤 쉬페로우 쉬구트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에게 계약서를 전달하고 있다. [수출입은행]

방문규 수은 행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본점에서 쉬페로우 쉬구트(Shiferaw Shigute)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와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차관공여계약서에 서명했다.

방 행장은 이 자리에서 "에티오피아의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한 최우선 추진 보건사업을 지원함으로써 두 나라간 협력관계 증진과 함께 한국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수은이 코로나 19 긴급 대응과 관련해 아프리카에 EDCF를 제공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차관 계약은 지난 4월 정부가 대외경제장관회의를 통해 발표한 '개도국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보건의료분야 EDCF 긴급지원계획' 이행의 일환으로 체결됐다.

아프리카 동북부에 위치한 에티오피아는 6.25 참전국이다.

최근 5년동안 매년 8%이상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었지만 지난 3월초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래 현재 확진 약 5천200명, 사망 80명으로 감염이 확산됨에 따라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취약한 검사능력과 함께 의료장비 부족, 노후화로 적절한 선제조치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양국간 우호관계 증진과 에티오피아의 보건환경 개선은 물론, EDCF를 통한 K-방역·바이오가 아프리카 대륙으로 진출하는데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기자재 차관은 수원국의 코로나19 대응의 긴급성을 고려해 통상 2년 소요되는 절차를 간소화하여 조속한 지원이 가능토록 했다"며 "인공호흡기, 진단장비 등 K-방역·의료기자재를 생산 중인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아프리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