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할아버지의 SOS…'제보자들' 공포의 옥탑방 남자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옥탑방 세입자의 정체를 밝혀주세요."

지난 8일, '제보자들'에게 들어온 제보는 만 100세 시아버지를 걱정하는 며느리의 다급한 목소리였다. 2년 전 들어 온 옥탑방 세입자 때문에 고령의 시아버지가 공포와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 단순 세입자와 집주인의 문제가 아닌 주변 이웃들까지도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한다.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제보자들 [KBS]

사람이 사는 공간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환경 속에서 생활하고 있는 남자. 그가 쌓아두는 쓰레기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사람은 다름 아닌 바로 아래층에 사는 만 100세 집주인 할아버지. 쓰레기로 인해 배수구가 막혀 할아버지 집 천장에서는 물이 뚝뚝 떨어지고 그로 인해 집 안은 온통 곰팡이로 가득한 상황.

그 때문에 가족들은 할아버지의 건강이 더 악화하진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쌓여 있는 쓰레기 더미 사이에서 아무렇지 않게 담배를 태우는 세입자 때문에 혹시나 불이 나진 않을까 마음 졸이며 잠도 제대로 청하지 못한다는 가족들.

그렇다면 쓰레기가 가득한 집 안에서 그는 하루 종일 뭘 하고 있는 것일까?

KBS '제보자들' 제작진은 그를 관찰해보기로 했고 그 과정에서 주변 분들을 통해 동네에서도 다양한 문제를 일으킨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편의점이나 슈퍼에서 생필품과 술 등을 훔치는 것뿐만 아니라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하며 주민들을 위협하는 행동도 서슴지 않는다는데. 그의 그런 횡포에 신고와 민원을 넣기를 여러 차례. 하지만 마땅한 조치 없이 풀려나는 탓에 이웃들의 원성은 모두 며느리 탓이 되어버렸다고.

하지만 동네 사람들 모두가 입을 모아 말하길, 세입자는 이사 온 처음부터 동네 사람들에게 무서운 존재가 아니었다고 한다. 작년 3월, 집주인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나서부터 쓰레기를 쌓아두기 시작하고 공격적인 행동을 보여 왔다는데. 우연의 일치일까? 하지만 며느리가 걱정하는 문제는 따로 있었다.

1년이 넘게 월세를 내고 있지 않고 공격적인 성향을 띄는 세입자를 옥탑방에서 강제로 내보낼 방법은 있었다. 그럼에도 며느리가 실행에 옮기지 못했던 이유는 혹시나 있을 보복이 두려웠기 때문. 며느리는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싶어 직접 경찰서, 동사무소 등에 방문해 사정을 얘기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집주인과 세입자의 문제라며 외면당하기 일쑤. 오히려 왜 명도소송을 하지 않느냐며 답답해하기만 했는데. 백방으로 뛰었지만 어떤 곳에서도 도움을 받지 못한 며느리.

알면 알수록 미궁에 빠지는 세입자의 정체에 100세 할아버지와 며느리의 한숨은 깊어만 간다. 그러던 어느 날, 제작진은 예상치 못한 상황과 마주하게 되는데.

1일 방송되는 KBS 2TV '제보자들'에서는 조용했던 동네를 한순간에 공포로 몰아넣은 옥탑방 세입자, 그 남자의 정체를 파헤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