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추미애 거친 언행에 말문 잃어…30년 동안 경험 못한 광경"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한 발언과 관련, "최근 추 장관의 윤 검찰총장에 대한 언행은 당혹스럽고 말문을 잃을 정도"라며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광경"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조응천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라도 겸허한 자세가 필요하다. 거친 언행을 거듭하신다면 정부 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조성우 기자]

특히 그는 "최근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일련의 언행은 제가 30년 가까이 법조 부근에 머무르면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광경으로서 당혹스럽기까지 하여 말문을 잃을 정도"라고 했다.

조 의원의 이같은 비판은 여당에서 제기된 첫 공개 비판이다. 그간 여당은 윤 총장의 사퇴를 거론해왔다.

조 의원은 "추 장관께서 거친 언사로 검찰개혁과 공수처의 조속한 출범의 당위성을 역설하면 할수록 논쟁의 중심이 추 장관 언행의 적절성에 집중될 수 있다"며 "그래서 당초 의도하신 바와 반대로 나아갈까 두렵다"고 말했다.

그는 추 장관의 행보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조 의원은 "법무부 장관께서 원래의 의도나 소신과 별개로 거친 언행을 거듭하신다면 정부 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될까 우려스럽다”며 “한 번 호흡을 가다듬고 되돌아보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5일 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 주최 초선의원 혁신 포럼에 참석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위증 교사 진정 감찰 사건을 두고 자신과 윤 총장 사이의 갈등을 언급했다.

그는 "사건을 대검 감찰부에서 하라고 지시했는데, 윤 총장이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며 "장관 말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해 일을 더 꼬이게 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말 안듣는 검찰총장과 일해 본 법무부 장관을 본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