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 '넥스트라이즈 2020' 마쳐


대·중견기업 및 VC 94개사가 벤처·스타트업들과 1.7천회 현장상담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산업은행은 무역협회와 함께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페어인 '넥스트라이즈(NextRise) 2020, 서울'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작년에 이어 올해 2회차를 맞는 이번 페어는 유망 스타트업의 투자유치와 더불어 국내외 대·중견기업들과의 사업협력 확대를 목적으로 개최한 최대의 스타트업 지원 행사다.

[산업은행]

산업은행과 무역협회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벤처기업협회 및 벤처캐피탈협회와 공동 주최했다.

국내외 대·중견기업 및 벤처캐피털(VC) 94개사가 사업협력 및 투자 목적으로 국내외 스타트업과 1천700회 현장상담을 진행했다. 이는 작년 행사의 2배 이상 규모다.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 컨퍼런스에서는 다수의 창업가들과 국내외 투자자들이 다수 참여했다.

대표적 창업가로는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연사로 참여해 후배 창업가들에게 조언했다.

스타트업에서는 컬리(마켓컬리)의 김슬아 대표, 역사 강사로 잘 알려진 단꿈아이의 설민석 대표 등이 연사로 참여하여 사업가로 도전하게 된 계기 등에 대해 경험을 공유했다.

쿠팡, 야놀자, 샌드박스네트워크, 스마트스터디, 마이리얼트립 등 유명 스타트업들 또한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컨퍼런스에 참여했다.

투자자로는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직방 등 투자로 잘 알려진 골드만삭스아시아의 이재현 대표와 이스라엘을 대표하는 VC인 요즈마그룹의 이갈 회장 등이 연사로 나서 투자전략을 공유했다.

옐로우독, 소풍, 크레비스파트너스 등에서도 연사로 참여해 임팩트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산업은행]

국내외 대기업들도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힘을 보탰다.

삼성넥스트(NEXT), AWS, 마이크로소프트, 수자원공사는 행사장에 전시부스를 설치하고 행사 양일간 스타트업을 만났다.

삼성NEXT는 삼성전자 현업부서와 협력할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클래스룸X' 세션을 개최했다. AWS는 'AWS 스타트업 데이' 세션을 개최하여 AWS가 그간 스타트업들과 함께 성장해온 사례를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스타트업이 적응해야 하는 뉴노멀에 대해 토론했다.

현대차, 한화, 롯데, CJ, 존슨&존슨 등도 참여하여 자사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소개하고, 협력할 스타트업을 발굴했다. 구글은 검색엔진과 유튜브 플랫폼을 활용한 스타트업 지원 기능을 설명하고, 네이버는 자사의 클로바 AI 솔루션을 B2B에 적용한 사례를 소개하는 등 다양한 컨텐츠로 구성된 컨퍼런스가 개최되었다.

해외에서는 이케아, 다임러, 레고, 포드, 오렌지 등 다수의 기업이 온라인 컨퍼런스 연사로 참여했다. 이들 글로벌 기업은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 자사의 이노베이션 전략 및 스타트업과의 협업 사례 등을 소개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혁신의 힘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협업 플랫폼 활성화가 꼭 필요하고, 그것이 코로나19의 비상상황에서도 '넥스트라이즈 2020'을 개최하는 이유"라며 "협업과 동반성장, 상생은 넥스트라이즈가 지향하는 가장 중요한 가치로서, 협업의 고리를 찾기 위해 이번에 함께 모인 모든 기업들이 대한민국 경제의 근간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