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피우시겠습니까?"…강렬하고 커진 담뱃갑 경고 그림·문구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부가 금연효과를 높이기 위해 익숙해진 담뱃갑 경고그림과 문구를 교체한다. 앞서 정부는 2016년 12월 23일 '경고 그림 표시 제도'를 시행하면서 2년마다 그림을 교체하기로 했다. 동일한 경고 그림으로 인해 경고 효과가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2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오는 12월 23일부터 담뱃갑에 부착할 3기 경고 그림 12종이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보건복지부 제공]

담뱃갑의 좁은 면적을 반영해, 문구도 간결하게 바꿨다. 예를 들어 '폐암 위험 최대 26배! 피우시겠습니까?'를 '폐암 위험, 최대 26배!'로 줄이는 식이다.

우선 폐암·구강암·심장질환·뇌졸중·간접흡연·임산부 흡연·조기 사망·치아 변색·액상형 전자담배 등 9종의 경고 그림은 익숙함을 없애기 위해 2기 때와 다른 새 그림으로 교체됐다.

흡연자들이 익숙해 금연 효과가 떨어진다는 판단에서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후두암·성기능장애·궐련형 전자담배 등 그림 3종은 기존의 그림을 유지한다. 기존 그림으로 흡연으로 인한 폐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경고 문구는 흡연 위험성을 강조하고, 질병 발생이나 사망 위험 증가도를 수치로 제시, 흡연자의 이해를 높일 예정이다.

나성웅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담뱃갑 경고 그림·문구 교체는 담배의 폐해를 다시 명확히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담배업계가 참고할 수 있는 지침을 제작·배포해, 경고 그림 교체가 원활히 이행될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