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영상으로 만난다…'비디오 매거진' 업계 첫 선

영상 속 태그 표시·터치 시 바로 구매 연결…"재미·편의성 높여"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현대백화점이 상품과 구매 정보를 동시에 담은 새로운 형태의 동영상 콘텐츠를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온라인몰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재미(FUN)와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차별화 전략의 일환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5일부터 상품 정보와 구매 기능을 함께 담은 동영상 콘텐츠인 '비디오 매거진'을 공식 온라인몰 '더현대닷컴'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비디오 매거진은 시즌별 인기 상품을 선별해 동영상 콘텐츠로 제작된다. 고객들이 더현대닷컴에 들어가면 메인화면에서 자동으로 재생되는 콘텐츠를 볼 수 있다. 기존 더현대닷컴 메인화면에는 '봄 트렌치코트 특집전'·'향수 선물전' 등 포스터나 사진 형태의 광고가 선보였었다.

현대백화점이 '비디오 매거진'을 선보인다. [사진=현대백화점]

비디오 매거진은 영상 속 모델이 입고 있는 상품마다 태그를 표시해 고객이 태그를 터치(클릭)하면 관심 상품으로 등록된다. 또 더현대닷컴의 해당 상품 구매 페이지로 연결되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영상을 즐기는 동시에 상품 구매까지 가능하도록 고객 편의를 높인 것이다.

이와 함께 독창적인 스토리에 10~20여 개 상품을 한 번에 소개해준다. 1분 가량의 짧은 영상에 결혼식·집꾸미기·홈트레이닝 등 다양한 테마에 맞춰 여러가지 상품을 보여주는 식이다.

현대백화점은 '신상품 룩북'을 콘셉트로 한 비디오 매거진을 우선 선보인 뒤 향후 매월 2~3개 콘텐츠를 제작해 올 연말까지 총 20여 개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공식 SNS 계정과 공식 어플리케이션 푸시(알림), 카카오톡 메시지 등 현대백화점 커뮤니케이션 채널에서도 비디오 매거진을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에서 열린 'MWC 2019 상해'에서 관심 상품 등록, 구매 연결 등 동영상을 통해 고객들과 상호 작용이 가능한 '오토 트래킹' 기술을 접했다"며 "비디오 매거진을 통해 이를 더현대닷컴에 접목했으며 향후 고객들의 쇼핑 재미와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