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투자자, 26일 집회…금감원장에 해결 촉구

피해자 구제방안 요구, 펀드 승인 감독 판매 전 과정에 대한 검사 및 결과 공개와 은행장 처벌요구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사기피해 대책위원회'는 오는 26일 금융감독원 앞에서 제3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지난 4월7일, 4월28일 기업은행 본사 앞 집회에 이어 디스커버리펀드의 승인 감독 기관인 금융감독원장에게 감독기관으로서 사태의 책임을 묻고 펀드 승인 감독 검사결과 전 과정에 대한 자료 공개와 피해자 구제방안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지난달 28일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디스커버리 투자자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김다운 기자]

2017년 4월부터 기업은행을 통해 판매된 695억원 규모의 디스커버리운용의 펀드 투자자 200여명은 지난 2019년 5월 15일 만기시점으로부터 1년이 지나도록 원리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무리하게 펀드를 판매해 놓고 미국현지 자산운용사의 자산이 동결되었다는 이유로 환매를 중단하고 나섰다"며 "기업은행은 자신들의 잘못을 수긍하는 태도를 일부 보이면서 일부 선 지급을 하겠다고 했으나, 명확한 원칙과 기준을 확정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집회에는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과 대구, 경북 기타 전국의 펀드환매중단 피해자들이 참여해 금융감독원과 정부의 책임을 묻고 펀드사기 판매사 은행장 등 핵심책임자들의 처벌과 피해자 구제방안을 요구할 예정이다.

집회는 1부 투쟁사 및 피해사례와 연대사에 이어 2부 투쟁결의문 낭독과 퍼포먼스 진행, 금감원장에 요구서 전달 등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책위는 "이번 집회를 통해 더 많은 피해자들과 투자금 등 손해배상액을 요구하고 보다 강경한 투쟁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