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회계 의혹' 정의연 마포쉼터 압수수색…"일부 자료 보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를 21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이날 오후 1시쯤 수사관을 보내 이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정의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결과 일부 자료가 마포구 쉼터에 보관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추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당초 수사관들은 1시쯤 현장에 도착했으나 변호인과 집행 절차와 방법 등을 논의한 뒤 2시 30분쯤부터 영장을 집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압수수색은 이날 오후 4시에 끝났다.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은 2012년 1월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명성교회로부터 15억원을 기부받아 조성한 공간이다. 그해 10월 고(故) 김복동 할머니, 고(故) 이순덕 할머니, 길원옥 할머니가 이곳에 입주했다. 지금은 길원옥 할머니가 혼자 거주하고 있다.

앞서 전날 검찰은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을 압수수색했다. 12시간에 걸친 압수수색은 이날 새벽 5시30분께 종료됐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정의연의 회계 및 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시민단체가 정의연을 횡령·사기 혐의로 고발한 뒤 정의연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전 정의연 이사장)를 두고 고발이 잇따르고 있다. 지금까지 접수된 윤 당선자 관련 고발 사건은 1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은 입장문을 내고 "외부 회계검증 절차 과정에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공정한 수사절차를 통해 그간 제기된 의혹이 신속히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