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선관위, '사전투표 조작 의혹' 맞고발…검찰수사 시작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둘러싼 맞고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민 의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고발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에, 선관위가 민 의원을 고발한 사건은 의정부지검에 각각 배당됐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민 의원이 선관위 조해주 상임위원과 박영수 사무총장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지난달 29일 공공수사1부에 배당했다. 민 의원이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제시한 투표용지의 유출 경위를 밝혀 달라는 선관위의 수사의뢰 건은 의정부지검 형사6부가 수사한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뉴시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에서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를 열고, "기표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고 주장하며 일련번호가 붙은 잔여 투표용지를 증거로 내세웠다. 사전투표는 유권자가 올 때마다 투표용지를 인쇄해 여분의 투표용지가 나올 수 없기 때문에 자신이 확보한 사전투표용지가 조작의 증거라는 취지의 주장이다.

이에 선관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불법선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선관위는 "정확한 근거 없이 사회 분위기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선 당사자 및 관련자 고발 등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QR코드에 개인정보가 들어있다'는 의혹에 대해선 "선거명, 선거구명, 관할 선관위명, 투표지 일련번호 등 4가지 뿐"이라 반박했다.

아울러 선관위는 민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부정투표의 증거라며 제시한 투표용지가 '구리시에서 유출된 투표용지와 같다'며 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투표용지를 입수하게 된 경위를 살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대검은 관할을 고려해 의정부지검으로 사건을 내려보냈다. 해당 사건은 형사6부(부장검사 김성동)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