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연대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셜벤처에 긴급자금 ‧ 온라인 판로 지원

SC제일은행,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20일 협약 체결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사회연대은행은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사에서 SC제일은행,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소셜벤처(사회적경제조직) 대상 성장지원 프로젝트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에 SC제일은행은 6억 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공공의료, 보건서비스 등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기여한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조직이다.

선정된 기업들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긴급 운영자금 지원, 온라인 판로 지원 및 지속적 역량 강화를 위한 성장지원금 등을 받을 수 있다.

또한 SC제일은행 임직원들의 금융/IT 컨설팅 및 체험형 봉사활동도 제공되며, 3자 파트너사의 채널을 통한 온라인 홍보 등도 지원된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 소셜벤처 지원을 통해 해당 기업들의 정상화를 돕는 것뿐만 아니라 그들을 통한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동참하고자 본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는 "사회적 금융기관으로서 사회적경제조직을 지원해온 노하우를 십분 살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경영안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이 코로나19 피해 지역의 긴급구호 및 경제 회복 지원을 위해 조성한 5천만 달러(약 600억 원) 글로벌 자선 기금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사회연대은행은 창업을 통해 저소득 빈곤층의 실질적인 경제적·심리적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적 금융 기관이다. 2003년부터 정부 부처, 기업, 민간과의 협력을 통해 저소득층, 자활공동체, 사회적경제조직 등 약 3천개 업체에 600여억 원의 자금을 지원해 왔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