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나눔의 집' 후원금 의혹에 "책임 물을 것…법·원칙 지켜져야"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양로시설 '나눔의 집'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학대·후원금 유용 의혹에 대해 "엄정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재명 지사는 2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헌신은 존중하되 책임은 분명하게'라는 제하의 글을 올리고 "경기도가 5월 13일부터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님들의 양로시설인 '나눔의 집'에 대한 특별점검에 착수해 다수의 법률 미이행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아이뉴스24 DB]

이 지사가 언급한 법률 미이행 사례로 증축공사 시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 다수 체결, 출근 내역 없는 산하기관 직원에 급여 지급, 후원금으로 대표이사의 건강보험료 지출, 후원금 전용계좌와 법인운영 계좌 미분리, 후원금 보관 미흡, 잠재적 노인 학대 등이 있다.

그러면서 "다만, 아무리 대의에 따른 선행이라 해도 법과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며 "위기는 기회다. 이번 사태가 '나눔의 집'의 개선과 발전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눔의 집'은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이 운영한다. 1992년 6월에 결성된 '나눔의 집 건립추진위원회'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터전을 마련해주자는 취지로 모금운동을 해 1992년 10월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나눔의집을 처음 세웠다. 이후 명륜동과 혜화동을 거쳐 1995년 12월 기증을 받아 현재의 자리인 경기도 광주시에 자리잡았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