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포스코그룹社, 사회복지시설에 생활방역 지원

사회복지시설 270여곳에 손 소독제 전달…코로나19 예방 방역활동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에너지 등 인천지역 포스코그룹사가 사회복지시설에 코로나19 생활방역을 지원한다.

포스코건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에너지는 코로나19 상황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됐지만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270개 사회복지시설에 손 소독제와 방역활동을 지원했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로 휴관했다가 다시 운영을 재개하는 지역아동센터와 청소년 자립지원센터,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이 지원 대상이다.

이번 생활방역을 위한 재원은 인천지역 포스코그룹사들이 지난 2월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한 재해구호금 일부를 활용하게 된다.

[사진=포스코]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에너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역사회 상생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코로나19 장기화로 보건위생용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지역 공동생활가정 청소년들에게 코로나 예방 키트를 제작해 전달했고, 인천지역 공원과 부평역 지하상가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활동을 펼친 바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국내 중소벤처 기업이 생산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미얀마 보건체육부에 전달해 1만회 검사가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중국, 이탈리아 등 해외 고객사에 마스크를 전달했다. 또, 지난 2월에는 인천 연수구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대비 물품을 지원했다.

지난달 포스코에너지는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위해 4월의 크리스마스 행사를 기획하고, 일일 산타로 깜짝 변신해 중소 스타트업 기업이 생산한 캐릭터 과자와 국립생태원에서 출간한 환경보호 관련 도서를 선물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