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염병 현장 투입 로봇 개발에 154억원 투자

혁신도전 프로젝트 시범사업으로 향후 3.5년간 154억원 투자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전염병 대유행 상황에서 진단·치료·방역 등 의료현장에서 의료진을 대신할 로봇 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20일 과기정통부는 전염병 현장에 투입돼 사람의 개입 없이 자율적으로 이동, 조작,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로봇 개발을 목표로 하는 ‘전염병 대유행 대응 로봇·ICT 융합 생활방역 솔루션 개발’ 사업에 3년 반 동안 154억원을 투자하기로 확정하고, 이 사업을 전담 관리할 사업단장을 6월19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집중의료현장, 생활치료시설, 일상생활공간 등 전염병 현장 별로 자율판단이 가능한 로봇을 투입해 의료진 감염을 최소화하고 로봇에 기반한 생활방역을 실현하는 것이 목표다. 전염병 확산 시 폭증하는 환자로 인한 의료체계 붕괴 위험을 줄이고 2·3차 감염경로를 차단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국회 본회의장을 소독하는 모습. 방역로봇이 등장할 날이 멀지 않았다. [국회사무처]

예를 들어 집중의료현장에서는 로봇팔 기술을 이용한 원격 진단, 원격 검체 체취, 초음파 진단 등을 보조할 간호로봇을 개발해 의료체계의 부담을 줄이고, 생활치료시설에서는 경증환자 및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체온측정 및 문진 실시, 약품 및 음식료 전달, 병동 및 폐기물 청소 등을 로봇이 맡아 대면접촉을 최소화한다. 또한 일상생활공간 방역현장에서는 사람이 소독제를 살포하는 방법 대신 자율주행로봇이 자외선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을 통해 전염병 대유행에 대한 대응 수준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단순 기술개발뿐 아니라 관계부처 협업을 바탕으로 병원·다중이용시설 등의 현장 실증을 통해 기술적 완성도를 획기적으로 높이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사업은 과기정통부의 '혁신도전 프로젝트'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혁신도전 프로젝트'는 실패 가능성이 높지만 성공하면 사회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도전적 R&D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미국의 DARPA챌린지를 모델로 한 사업이다. 범부처 협업으로 추진되며 국가적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임무지향적 연구 수행을 특징으로 한다. 이번에 시작되는 전염병 대응 로봇 개발사업은 본격적인 혁신도전프로젝트에 앞서 추진되는 시범사업이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