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이어 신한은행도 라임펀드 손실 보상 가능성

21일 이사회에 안건 포함여부 촉각...피해자들 본점 앞에서 시위 '압박'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신한은행이 21일 개최하는 이사회에서 라임펀드 환매중단 사태, 이른바 '라임사태' 관련 안건을 포함시켜 구체적인 소비자 구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21일 오전에 열리는 이사회 회의 안건에 라임펀드 문제를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사회 안건에 대한) 사전 설명회는 지난 19일 개최했고 이사회는 21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사회를 준비하고 있고, 여러 안건 중 하나로 신한은행의 라임펀드 관련 안건이 상정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조성우 기자]

하지만 은행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이사회 안건에 라임펀드 문제가 올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은행에서 판 상품은 19일 자발적 손실 보상안이 확정된 신한금융투자에서 판매한 상품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20일 현재까지는 상정안건에 포함시키기 않고 있다가 이사회 당일인 21일 오전 막판까지 상황을 지켜본 뒤 긴급 상정할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여론 악화 추이를 살펴보면서 효과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앞서 우리·신한·하나·기업·부산·경남·농협은행 등 시중은행 7곳은 환매 중단 사태가 벌어진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판매해 논란이 일었다.

이 가운데 신한은행은 무역채권에 투자하는 라임CI펀드를 2700억여원 판매했으며 일부 자금이 무역금융펀드 등 환매중단펀드로 흘러가면서 라임사태에 휘말렸다. 이는 시중은행 7곳 중 우리은행(3577억원, 1640좌) 다음으로 많은 수준이다.

최근에는 시중은행들이 투자자들에게 선보상 방안을 논의했으며 손실액의 30%를 먼저 지급한 뒤 추후에 평가액의 75%를 지급하는 방안 등이 거론됐다.

다만 지급 방식이나 비율 등에 대해서는 각 금융사들이 이사회를 거쳐야 최종적인 결정이 가능하기에 신한은행이 이번 이사회에서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질지 관심사다. 특히 라임CI펀드는 현재로선 손실확정이 확실치 않아 정확한 기준가 산출이 쉽지 않다는 얘기도 전해지면서 신한은행의 행보가 주목된다.

현재 신한은행을 통해 라임펀드에 투자한 소비자들은 계약 취소와 환불을 통해 투자금의 100%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불완전판매와 손실 보상과 책임자 처벌을 비롯한 신한은행장 사퇴를 주장하며 서울 중구의 신한은행 본점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편 신한은행과 함께 신한금융지주 아래 있는 신한금융투자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자발적으로 라임펀드 투자자에 대한 손실 보상안을 결정했다.

신한금융투자를 통해 라임 국내펀드에 투자한 투자자는 손실액 기준으로 30%를 보상받을 수 있다. 무역금융펀드의 경우 원금을 기준으로 개방형은 30%, 폐쇄형은 70%로 각각 보상해주기로 결정했다.

이효정기자 hyo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