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반포3주구 상가 '트릴리언트몰' 핵심 앵커시설로 조성

프리미엄 브랜드 입점 의향서 확보… 오픈 중정·옥상정원 등 특화 조경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대우건설이 수주를 추진중인 반포주공아파트 1단지 3주구(이하 반포3주구) '트릴리언트 반포(단지명)'의 상가 특화전략을 공개했다.

대우건설은 '트릴리언트몰(Trilliant Mall)'이라고 명명한 이 상가에 차별화된 외관, 특화된 오픈 중정과 루프탑가든, 명품 브랜드 타운 조성과 더불어 상가 운영 활성화를 돕는 VVIP 매니지먼트 서비스 등을 적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전반적인 상업시설은 영국에 본사를 두고 전세계 60개국, 160개이상의 지사를 보유하며 상업시설 복합개발·MD전략 분야 컨설팅 'IMPACT G.C.F'와 협업했다.

우선, 트릴리언트몰은 세계적인 설계사 '유엔스튜디오'가 혁신적인 외관을 선보인다. ▲유선형의 엣지 프레임이 부드럽게 감싸는 외관과 역동적이고 웅장한 스케일이 강조된 입면 디자인, 그랜드 앵커(Grand Anchor) ▲구반포역이 직접 연결돼 초역세권의 상권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선큰 스테이션(Sunken Station) ▲미디어 패널을 활용하여 다채로운 분위기를 형성하고, 메인 출입동선에 위치해 동선유입을 극대화할 수 있는 미디어 아트 월(Media Art Wall) ▲다양한 테마와 휴식장소과 야외 이벤트 공간까지 갖춘 커뮤니티 아트리움(Community Atrium) 등이 도입된다.

트릴리언트몰 그랜드앵커(Grand Anchor). [사진=대우건설]

이밖에도 대우건설은 고객의 보행 동선을 따라 다양한 테마공간을 구성한 특화된 오픈 중정 건물 안이나 안채와 바깥채 사이의 뜰을 선보인다. 오픈 중정에는 오픈카페형 도어, 유럽의 골목같은 스트리트 카페와 정원형 보행길을 구현하고, 그늘공간, 쉼이 있는 공간, 이벤트 공간, 라운지 같은 쉼 공간 등 휴식과 문화 이벤트가 어우러질 수 있게 운영할 예정이다.

트릴리언트몰 상가에는 뉴욕의 감성을 담은 옥상정원이 도입되며 옥상정원과 연계한 고급 다이닝 공간도 연출한다. 프리미엄 맥주 브루어리를 비롯해 플래그쉽 카페, 스테이크 하우스, 씨푸드 레스토랑 등이 입점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국내 대표 브랜드의 입주의향서를 접수해 상가 운영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전국 14개 지점을 운영하는 플래그쉽 서점인 반디앤루니스, 한남동 블루스퀘어를 운영하는 국내 최대 공연문화 플랫폼기업인 인터파크 씨어터, 30년 전통의 강남을 대표하는 아이비리그 어학원, 이마트에브리데이, CGV 등이 입점의향서를 제출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추가로 유명 앵커테넌트 상가나 쇼핑몰에 고객을 끌어 모으는 핵심 점포를 도입해 강남 최고의 명품 상가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