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원내대표 만난 박용만, 코로나19 대응 '입법 속도전' 주문

비대면·빅데이터 등 '포스트 코로나' 신산업 규제해소 당부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21대 국회를 앞둔 여야 원내 지도부를 찾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입법 속도전'을 주문했다. 코로나19 대유행을 계기로 세계적인 산업계 격변이 예상되는 만큼 국회의 적시 대응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취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포스트 코로나'를 언급하며 '한국판 뉴딜' 구상을 내놓은 것과도 맥락이 닿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각각 경제 위기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19일 국회에서 김태년, 주호영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나 "21대 국회 4년은 경제 분야에서 전례 없는 큰폭의 변화를 느끼게 되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경제 관련 정책 상황도 과거와는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19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을 예방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박용만 회장의 이날 방문은 김태년,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7~8일 나란히 21대 국회 전반기 1년 동안 원내협상을 지휘할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이후 예방 차원이다. 박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대단히 어려운 상황인데 발빠른 대응을 게속 해주길 부탁하기 위해 왔다"고 인사를 건넸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변화와 폭이 어디까지 갈지 모르는 만큼 정치권과도 머리를 많이 맞대야 할 시점"이라며 "비대면, 빅데이터, 바이오 등 미래산업의 속도도 빨라지고 광범위하게 진행되는 글로벌 밸류체인(공급망)의 변화에도 긴밀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런 새로운 질서에 법과 제도, 운영 시스템을 새로 짜는 일은 한시도 게을리 할 수 없는 과업이며 21대 국회의 역할도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20대 국회가 하루 남았지만 밀린 법안 중 무쟁점 법안들은 가급적 빨리, 많이 통과시켜달라"고 주문했다.

대한상의는 앞서 ▲공인인증제 폐지 ▲의료 산업 선진화 ▲임시투자세액공제 부활 ▲R&D 투자 활성화 지원 ▲자발적 기부문화 확산 ▲가사 서비스 산업의 선진화 ▲옥외영업 확대 ▲핀테크 산업 육성 ▲재활용 산업 활성화 등을 코로나19 경제위기 대응 주요 입법과제로 제시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박용만 회장의 방문도 타들어가는 우리 경제인들의 심정을 대변하기 위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당 차원에서 우리 경제, 일자리, 국민들의 삶을 지켜야 하는 측면에서 경제인 못지않은 절박한 자세로 임하고 있다"고 대응했다.

그는 "1997년 외환위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의 바탕에 경제인들의 노력과 국민의 단합된 힘, 사회적 대타협이 있었다. 다가오는 경제위기도 사회적 대타협으로 극복해야 하는데, 20일 노사정 사회적 대화에서도 코로나19 국난을 돌파할 지혜가 모이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입법에 대한 제안은 당에서 신속히 검토하고 추진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최대한 하겠다"고 화답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