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팔아 아파트 샀다"던 윤미향, "알고 보니 적금 깬 돈" 입장 번복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매입 과정을 둘러싼 의혹 등을 받는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18일 '아파트 경매자금 출처'에 대해 "전에 살던 아파트를 판 돈"이라고 했다가, 몇시간 만에 "적금을 깬 돈"이라고 입장을 번복했다.

윤미향 당선인은 이날 오전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를 경매로 사기 위해서 전에 살던 아파트를 판 것"이라고 해명했다.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 [뉴시스]

이에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또 거짓말"이라며 등기부등본을 조사한 내역을 공개했다.

윤 당선인이 경매로 아파트를 낙찰을 받은 시기는 2012년 3월, 전에 살던 아파트를 판 시점은 2013면 1월로, 윤 당선인의 해명은 시기상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곽 의원의 지적이 나온 뒤, 윤 당선인 측은 설명자료를 통해 2012년의 아파트 경매 대금은 적금과 예금을 해지하고 모자란 부분은 가족으로부터 빌렸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낙찰가 2억 2600만원 가운데 10%를 우선 지급한 후, 2012년 4월 2억 340만원의 잔금을 치르면서 정기적금과 예금통장 등 3건을 해지해 1억 5400만원을 마련했고, 3150여만원은 개인 예금으로 지급, 나머지 4000만원은 가족을 통해 차입해 2013년 봄에 입주했다는 것이다.

기존에 살던 아파트의 경우 2012년 1월 매물로 내놓았으나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고 2013년 2월에 거래돼 매매금 1억 9895만원에서 가족 차입금을 갚았다고 했다.

윤 당선인 측은 해명을 번복한 이유에 대해 "2012~2013년의 일이라 기억이 정확하지 못했고, 곧바로 관련 자료를 정리해 틀린 부분을 바로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장능인 미래통합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 선택으로 당선된 국회의원은 공인으로서 당연히 언론과 정치권의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부대변인은 "(윤 당선인은) 국민 상식에 맞지 않는 쉼터 거래와 관련된 사람들은 상식과 동떨어진 해명을 늘어놓고 있으며, 심지어 불의에 분노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담은 언론과 미래통합당을 향해 ‘경고’, ‘명예 훼손’ 등을 운운하며 대국민 협박을 하고 나섰다"면서 "아직도 스스로를 시민단체 활동가의 범주에 놓고 언론과 정당을 향해 대국민 협박을 일삼는다면 국회의원이 될 자격 자체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7억 5000만원에 매입한 쉼터를 최근 약 4억원에 매각했다는 언론 보도가 사실이라면 정의연은 심각한 재정적 손실을 보게 된 것이고 그 피해는 결국 수많은 후원자들이 지게 된다"면서 "이는 법적인 처벌 여부를 떠나서 ‘결과적 배임’이자 심각한 도덕적 해이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