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광주 민주광장 집결한 與野


文 대통령 '진실규명 적극 지원' 약속, 통합당은 5·18 망언 1년만에 '사죄'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공식 업무를 시작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진실규명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18일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40주년 기념식에는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및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물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당대표 권한대행) 등 보수 야당 인사들도 참여했다. 지난해 통합당 일부 인사들의 5·18 민주화운동 및 희생자 유가족 폄훼 발언에 대한 사과와 관련 입법 협력에 대한 입장도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 사전 연설에서 "5·18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5·18 진상규명을 위해 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 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 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치권 강경 보수, 우익 유튜버 등 일각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와 관련 "왜곡과 폄훼는 더 이상 설 길이 없어질 것"이가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헌법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2018년 5·18 민주화운동 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했다. 언젠가 개헌이 이뤄진다면 그 뜻을 살려나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의 경우 이날 기념식 이후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해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광주 5·18 북한군 침투설 주장 등 5·18 관련 혐오 발언에 대해 공개적인 사과의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들이 있었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이 있었다. 이유를 막론하고 다시 한 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한 모든 국민들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5·18 정신이 국민 통합과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유공자유족회, 공로자회 등 3개 단체를 법정단체화하고 예산지원이 가능하도록 5·18 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에도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유승민 의원도 유의동 의원, 김웅 당선자 등과 함께 지난 17일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당 지도부 회의를 통해 "여야 정치권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을 것과 국민통합 역사를 함께 써나가길 제안하고 호소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3월 제안한 개헌안은 야당의 반발로 정족수 미달에 그쳐 본회의 처리가 무산되며 폐기됐다. 개헌안이 국민 투표에 부쳐지려면 국회 본회의 재적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문 대통령이 5·18 40주년 기념사에서 언급한 개헌안은 당시 폐기된 개헌안을 일컫는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