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5·18과 6월 항쟁 이념은 헌법에 담겨야”


광주 MBC 5·18 기획프로에서 밝혀…“그래야 국민 통합 이룰 수 있다”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의 민주화 운동의 역사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6월 항쟁은 지향하고 계승해야 될 민주이념으로 헌법에 담겨야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8시 광주MBC 5·18 40주년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 에 출연해 이 같이 말하고 “현재의 우리 헌법 전문에는 3·1운동에 의해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4·19민주운동의 이념을 계승하는 것으로만 헌법 전문에 표현돼 있다"며 "4·19혁명 이후 아주 장기간 군사독재가 있었기 때문에 4·19 혁명만 갖고는 민주화운동의 이념 계승을 말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8시 광주MBC 5·18 40주년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 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문 대통령은 "그것이 다시 지역적으로 강력하게 표출된 게 시기 순서로 보면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이었고, 그것이 전국적으로 확산된 것이 6월 민주항쟁이었다"면서 "그 미완된 부분이 다시 촛불혁명으로 표출되면서 오늘의 정부에 이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촛불혁명은 시기상으로 아주 가깝기 때문에 정치적 논란의 소지가 있어서 아직 헌법 전문에 담는 것이 이르다“고 지적하고 ”적어도 5·18 민주운동과 6월 항쟁의 이념만큼은 우리가 지향하고 계승해야 될 하나의 민주 이념으로서 우리 헌법에 담아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또 그렇게 돼야만 5·18이나 6월 항쟁의 성격을 놓고 국민들 간에 동의가 이뤄지면서 국민적 통합이 이뤄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특히 1980년 5월 당시 서울지역 대학 총학생회장단이 신군부의 군 투입 빌미를 주지 않겠다며 20만 명 가까이 집결한 대학생 시위대의 해산을 결정한 ‘서울역 대회군’에 대해 "나는 그 때 결정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이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 그때 총학생회장단의 결정을 비난할 생각은 전혀 없지만 어쨌든 결과적으로는 서울지역 대학생들이 매일 서울역에 모여 민주화를 요구하는 대대적인 집회를 함으로써 결국은 군이 투입되는 빌미를 만들어 주고는, 결정적인 시기에는 퇴각을 하는 결정을 내린 것 때문에 광주 시민들이 정말 외롭게 계엄군하고 맞서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사실에 엄청난 죄책감을 느꼈고, 저뿐만 아니라 광주 지역 바깥에 있던 당시 민주화운동 세력들 모두가 광주에 대한 부채의식을 늘 갖고 있었고 그 부채의식이 그 이후 민주화운동을 더욱 더 확산시키고 촉진시키는 그런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광주MBC 5·18 40주년 특별프로그램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은 광주MBC가 5·18 40주년 기획으로 연초부터 방송하고 있는 연중기획 ‘내인생의 오일팔’의 현직 대통령 편이다.

‘내인생의 오일팔’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한 시민의 인생을 어떻게 바꿔놓았는지 사회 각계각층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미니 다큐멘터리 형식의 기획으로, 지금까지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 권한대행, 가수 정태춘 씨와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하문순 대인시장 주먹밥 상인 등 9명이 출연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10번째 출연자다.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은 이날 방송됐고, 미니 다큐 형식의 방송은 5월 17월~6월 14일까지 ‘노무현 대통령의 오일팔’과 함께 방송될 예정이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