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광주 최후의 밤, 도청을 지킨 여성들…SBS스페셜 '그녀의 이름은'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우리 형제자매를 잊지 말아 주십시오.”

40년 전 5월 27일 최후의 밤, 고립된 광주의 전남도청 스피커에서 여성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17일 방송되는 SBS스페셜 5.18 광주 민주화항쟁 40주년 특집 '그녀의 이름은'에서는 마지막까지 도청을 지켰던, 광주를 사수했던 여성들의 사라진 이야기를 찾아본다.

SBS스페셜 [SBS]

제작진은 38년 만에 공개된 영상 속 시위대를 이끈 한 여성의 모습을 발견했다. 뿐만아니라 한 여성은 혜성처럼 나타나 20만 군중을 모으고 간첩으로 낙인이 찍히기도 했다.

'그녀의 선무방송은 특수전으로 단련된 우리도 겁먹게 하고 있던 것이다.' 3공수여단 작전병의 수기 중 일부 내용이다.

평범했지만 정의롭게 살고자 했던 그녀들은 분명, 그날 항쟁의 중심에 있었다. 마지막까지 도청에 남은 여학생과 여자도 남자처럼 총을 들자고 했던 노동자 그리고 주먹밥을 만들어 나눠준 시장 상인들처럼 각자 위치에서 저항의 주체가 되었던 그녀들의 숨겨진 이야기. 그녀들은 지금까지도 극심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한다.

“지금 똑같은 상황이 벌어진다 해도 저는 할 겁니다, 또다시.” 그녀에게 오월은 여전히 현재형이다.

여자라서, 여성이기 때문에 짊어져야 했던 40년. 그녀들의 항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왜곡된 역사의 진실을 알린다는 것이 항쟁만큼이나 힘들었다는 그녀들이 다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17일 일요일 밤 11시 5분, SBS스페셜 '그녀의 이름은'에서 오월 광주, 그녀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