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정상 “코로나19 방역협력 효과적이다“ 평가

시주석 요청으로 가진 전화통화에서…기업인 활동보장도 ‘모범’ 인정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9시부터 34분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상황 및 기업인 활동 보장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두 정상은 자국 내 코로나19 대응상황을 각각 설명하면서 양국 간 방역협력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9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시 주석은 "한국의 코로나 상황이 문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효울적으로 통제되면서 성과를 내고 있어 축하한다”며 “양국이 좋은 이웃으로서 국제방역협력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정상통화 이후 한중 양국간 코로나 공동대응을 위한 방역협력이 잘 진행되어 왔다”며 “중국의 가장 큰 정치행사인 양회가 다음 주 개최되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답했다.

시주석은 “좋은 이웃은 금으로도 바꾸지 않는다”며 "지난 3년간 양국관계가 크게 발전한 만큼 앞으로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양국 기업인들의 필수적인 활동 보장을 위한 ‘신속통로’ 제도의 신설은 대표적인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데에도 인식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신속통로의 적용 대상과 지역이 확대될 수 있기를 바라며, 전 세계에도 모범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양국이 신속통로 제도 신설에 합의하면서 기업인들의 입국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한 뒤 이달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또 최근 이 제도를 활용해 우리 기업인 2백여 명이 중국에 입국해 오는 13일부터 현지에서 출근했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이어 “금년중 방한하는데 대해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언급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에 있어 시 주석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추어 지는 대로 적절한 시기에 정상회담이 성사되도록 협의에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협의했는데,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일관된 지지의사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양 정상의 통화는 지난 2월 20일에 이어 두 번째다. 전화 통화와는 별도로 시 주석은 지난 3월 13일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감 및 협력의지, 한중 관계 중시 입장 등을 밝혔고, 문 대통령도 이틀 뒤인 15일 감사답전을 발송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