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무역협회, 벤처-대기업 간 사업·투자상담 주선

6월23~24일 '넥스트라이즈 2020, 서울'서 현장상담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벤처·스타트업이 국내외 대·중견기업 및 투자자와 1대 1 현장상담을 진행할 수 있는 행사가 6월 열린다.

산업은행과 무역협회는 오는 6월 23~24일 이틀 간 코엑스에서 스타트업 페어 '넥스트라이즈(NextRise) 2020, 서울'을 개최하고, 행사 현장에서 스타트업과 대·중견기업, 투자자들 간의 1대 1 상담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미지=산업은행]

산업은행과 무역협회는 벤처·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대·중견기업 및 투자자들과의 현장상담 신청을 접수해 벤처·스타트업의 사업협력과 투자유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넥스트라이즈 2020, 서울은 산업은행과 무역협회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벤처기업협회, 벤처캐피탈협회와 함께 코로나19로 위축된 혁신성장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스타트업과 대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하는 행사다.

산업은행과 무역협회는 넥스트라이즈가 벤처·스타트업, 국내외 대·중견기업 및 투자자가 함께 모여 코로나19로 발생한 위기를 극복하는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국내 대·중견기업 50여개사와 다수의 해외 대기업이 참여하는 최대의 오픈이노베이션 행사다.

산업은행을 포함한 국내외 대표 투자기관 20개사 이상도 참가하여 현장에서 1대 1 투자유치 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다.

스타트업은 코로나19로 침체된 투자유치 활동을 재개하고, 투자자는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투자하여 차세대 유니콘을 육성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상담을 희망하는 벤처·스타트업은 넥스트라이즈 2020, 서울 공식 홈페이지의 '1:1 밋업(Meetup)' 메뉴를 통해 오는 5월22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