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문화예술사적 관점 입체적 서술”…‘국립극장 70년사’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국립극장은 창설 70주년을 맞이해 ‘국립극장 70년사’를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1950년 4월 29일 부민관(현 서울특별시의회 건물) 개관부터 지금의 장충동에 이르기까지 국립극장과 한국 공연예술계가 함께 걸어온 역사를 1천510쪽 분량으로 엮었다.

‘국립극장 70년사’ 세트. [국립극장]

‘국립극장 70년사’는 이상우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등 총 13인의 전문가가 집필진으로 참여해 국립극장의 역사를 문화예술사적 관점에서 입체적으로 서술했다.

현재 전속단체인 국립창극단·국립무용단·국립국악관현악단은 물론 이관단체인 국립극단·국립오페라단·국립발레단·국립합창단·국립교향악단(현재 KBS교향악단)·국립가무단(현재 서울시뮤지컬단)의 역사도 담았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변모해온 국립극장 공간과 무대미술·무대기술의 역사를 다룬 공간사·무대미술사·무대기술사도 눈길을 끈다.

작품 제작에 참여했던 극장 직원들이 생생하게 전하는 ‘무대 뒷이야기’와 공연예술 전문가의 시각으로 국립극장 미래 100년을 전망해본 ‘70주년 기념 대담’도 실린다.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전경. [국립극장]

김철호 국립극장장은 발간사에서 “국립극장의 ‘역사’ 기술을 탄탄히 하면서도 그간 아쉬웠던 ‘사람’에 대한 이야기에 초점을 맞추고자 했다”며 “공연예술 발전을 위해 헌신한 공연예술인과 국립극장을 아껴주신 관객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고 밝혔다.

‘국립극장 70년사’는 다음달부터 온·오프라인 주요 서점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 자료실 및 주요 도서관에서도 열람 가능하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