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스페셜' 신종 바이러스 '미지의 X'에 맞서는 인류의 운명은?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코로나19' 등 전염병을 통해 공공보건의 중요성이 여실히 드러난 가운데, 한국의 방역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모범적인 국가로 인정을 받고 있다. 과연 우리의 공공의료는 세계의 찬사처럼 질적 양적으로 충분한 역량을 갖추고 있을까.

'SBS스페셜'이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주제로 준비한 '바이러스 VS 인간' 2부작. 그 1부 '역병과 국가' 편이 26일 방송된다. 2년 전 WHO는 인류를 위협할 질병 목록 중 하나로 '질병X (Disease X)'를 선정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강타했다. '코로나 19'는 WHO가 경고한 미지의 '질병X'일지 또 다른 질병이 기다리고 있는 것인지 알아보고 우리는 과연 안전한지 고민해 본다.

'SBS스페셜' 역병과 국가 [SBS]

◆ 인수공통전염병, 신종 바이러스 '미지의 X'

동물과 사람 사이의 종간 장벽을 넘어서 전파되는 감염병을 '인수공통전염병'이라고 한다. 과거 '사스', '메르스'에 이어 현재 '코로나 19'까지 최근 인류를 위협하는 신·변종 바이러스는 대부분 인수공통전염병이다. 문제는 사람의 생명을 해치는 신종전염병의 발생 주기가 갈수록 짧아지고, 언제 어떤 형태로 나타날지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다. 또한, 매번 다른 양상을 띠고 있어 그에 따른 대비가 어렵다.

”이번이 마지막이 아닙니다. 우리는 또 다음을 예견해야만 합니다.“ “2000년부터 열 번 가까이 신종전염병이 발생했습니다. 이젠 운명처럼 받아들여야 합니다.”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 저자 데이비드 콰먼, 송대섭 고려대 약학대학 교수 등 전문가들은 앞으로도 '코로나 19' 같은 새로운 종류의 인수공통전염병은 계속해서 나올 것은 분명하고 다만 언제일지가 문제라고 입을 모아 말한다.

◆ 'K-방역'을 주목하다.

한국의 '코로나 19' 확진자 수는 현재 세계 26위이다. (4월 22일 기준) 불과 두 달 전만 해도 한국은 '코로나 19' 발원지인 중국 다음으로 확진자 수가 가장 많았다. 당시만 해도 중국발 입국자를 막지 않아 초기 방역에 실패했다는 보도가 연일 끊이지 않았다.

“미국이 본보기로 삼을 나라는 한국입니다. 엄격한 봉쇄가 없이도 감염확산을 막아냈습니다.” “정보의 투명성과 정확성이 매우 인상적입니다. 세계가 배워야 합니다.” 빌게이츠와 BBC 로라 비커 서울특파원의 말처럼 한국은 이제 전 세계가 주목하는 방역 모범국가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의 방역은 무엇이 달랐는지 다른 종류의 전염병이 발생해도 한국의 방역시스템은 지금 같은 역량을 보여줄 수 있을지 점검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등할 당시, 하루 최대 7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12개 종합병원에 2만 5천개의 병상을 가진 인구 250만의 대구광역시에서 코로나 환자를 전담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은 유일한 공공병원인 대구의료원과 긴급히 일부 병실을 비운 동산병원 뿐이었고, 역학조사관은 단 한명 뿐이었다.

확진자 수가 5천명에 달할 때 2천명이 병실대신 집에서 대기했고 대기 중 사망하는 환자가 발생했으며, 많은 환자들이 다른 지역으로 긴급히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자칫 의료붕괴가 일어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대부분의 다른 지자체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불과 5년 전 메르스를 겪고 공공병상을 늘리고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립한다는 약속이 있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국공립대학병원을 포함해도 여전히 공공의료 기관 수는 전체의 5.4%, 병상 수는 10%에 불과하다.

26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SBS스페셜'은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지 100여일이 되는 시점을 맞아 신종전염병에 대한 국가적인 대응에 있어 한국이 다른 나라보다 어떤 점에서 나았는지, 그리고 어떤 것이 보완되어야할지 생각해본다. 또한 새로운 전염병 발생을 당연한 현실로 인정해야하는 상황에서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한 질문을 던져본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