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 활용 기업 32%에 불과"…산기협 조사


산기협, 연구소 보유기업 1천35개사 대상 조사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기업의 비대면 활동이 늘어나고 있으나 실제로 화상회의 시스템을 업무에 활용하고 있는 기업은 그리 많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이하 산기협)가 지난 4월 8일부터 20일까지 연구소 보유기업 1천35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기업의 32%만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기협의 조사는 기업부설연구소를 보유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실제 기업의 화상회의 활용율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활용중인 기업의 69%는 외산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이후의 비대면 경제 확산에 대비한 화상회의 시스템 보급 및 활용 확대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된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기업의 68%는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R&D활동에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하지 않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32%만이 국내외 거래처와의 회의 및 사내 업무회의 등에 화상회의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활용업체 중 36.9%는 국내외 업체를 막론하고 시스템 사용에 불만이 있다고 응답했는데, 주요 사유로는 끊김 현상 등 네트워크의 불안정이나 영상 및 음성 품질상태의 불량, 보안에 대한 우려, 인원제한 등을 지적했다.

활용기업의 69.3%는 외산, 29,2%는 국산, 1.5%는 자체 개발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며, 외산 선호 이유로는 기능 측면 외에도 해외업체와의 거래시 사양이 같은 해외시스템을 활용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기업들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시스템 사용에 대한 비용부담(49.7%), 활용정보 부족(41.3%), 낯설음/거부감(25.8%) 등의 순으로 나타났는데, 효과가 크지 않아 활용 필요성이 없다는 응답도 37.8%나 됐다.

한편 기업들은 55.7%는 비대면 R&D활동을 위해 정부가 화상회의 시스템 관련 지원을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지원방식은 웹캠이나 마이크 등 화상회의 관련 부대장비 구입지원, 시스템 사용비 지원, 비대면 협업시스템 구축지원 순이었다. 특히 정부 R&D사업시 보건용 마스크 구입과 같은 방역물품 비용을 연구비에서 집행할 수 있게 된 것처럼 화상회의 사용비용도 연구비로 인정 받을 수 있도록 제도화를 요청했다.

화상회의 시스템 관련 정부지원 요구사항(복수응답, %) [산기협]

마창환 산기협 상임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R&D 활동에 차질을 빚고 있는 기업들이 R&D 활동을 정상적으로 이어가게 하기 위해서는 비대면 솔루션 활용에 대한 정부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최근 비대면 솔루션 시장의 급속한 확대가 자칫 선발 주자인 외산 제품 차지가 되지 않도록 정부가 우수 국산 제품에 대한 보급 및 활용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