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코로나 직격탄' 자동차 업계 만난 성윤모 장관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자동차업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성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그동안 발표한 대책을 자동차 부품기업들이 최대한 활용해 위기를 버텨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차 사장,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 예병태 쌍용차 사장 등 완성차 5개사를 비롯한 1차 및 2차 부품 업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체온 측정하는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차 사장

예병태 쌍용차 사장

도미닉 시뇨리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속타네 車업계'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장(오른쪽)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긴급 건의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