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지원 추진


[아이뉴스24 김한수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을 돕고 자생력 강화를 위해 인천소상공인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센터장 엄기종)를 통해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인천지역에서 1년이상 영업한 영세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50여개 업체를 선정하여 지원할 예정이며, 업체당 최대 지원금은 200만원이다.

경영환경개선 지원사업은 ▲점포환경개선(간판, 내․외부인테리어, 입식 좌석 개선 등) ▲홍보 및 광고(홍보물 제작, 온라인 및 오프라인 광고 등) ▲위생 및 안전관리(코로나19 예방 물품 구입, CCTV 구매 및 설치, 가스․전기․소방시설 개선 등) 등 소상공인 점포 환경개선을 통해 매출을 향상시키고자 지원하는 것으로 신청자가 필요한 부분을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3월 21일부터 5월 11일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인천소상공인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공고문을 확인하면 된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에게는 전문 컨설턴트가 사업장으로 직접 방문하여 경영진단 및 경영 애로 상담을 하는 ‘1:1 맞춤형 컨설팅’과 소상공인의 경영 능력 향상을 위한 ‘역량 강화 교육’도 함께 지원한다.

김한수기자 kh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