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업체들 "이젠 우리도 제도권" 사회공헌으로 확실한 눈도장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책 잇따라 내놔…이미지 쇄신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P2P금융업체들이 올 8월 법제화를 앞두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돕기 등의 사회공헌 활동에 동참하고 나섰다. 최근 연체율 상승으로 인한 부정적 이미지도 쇄신하고자 하는 모습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부동산담보 P2P금융기업 투게더펀딩은 코로나19 피해 지원의 일환으로 3차에 걸쳐 이벤트를 진행했다.

[그래픽=아이뉴스24]

코로나19 확진자 가족과 의료진 대출자의 플랫폼 이용료와 이자를 투게더펀딩이 부담한 것을 시작으로, 투자자 플랫폼 이용 수수료를 50% 감면했다.

지난 9일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1%로 대출을 시행하고, 투자자는 8% 상품에 투자가 가능한 특별 상품을 출시했다.

테라펀딩 역시 소상공인을 위해 1% 초저금리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기존 주택담보대출의 금리를 1%로 파격적으로 내려 소상공인들이 부담 없이 긴급 생활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했다. 대출자 수수료도 테라펀딩이 부담한다.

렌딧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 대출자들을 위해 플랫폼 이용료를 무료로 진행했고, 어니스트펀드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공급망금융(SCF) 선(先)정산서비스인 '바로지급서비스' 수수료를 인하했다.

P2P금융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힘든 중신용자를 대상으로 대출을 시행하는 만큼 이 같은 정책은 은행이나 정부지원 대출을 받지 못한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태영 테라펀딩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특히 당장의 생활을 유지하는 데 큰 타격을 입은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P2P금융 연체율이 15%를 넘어서면서 금융감독당국이 '소비자경보'를 발령하는 등의 악재 속에 업계가 이미지 쇄신에 나선 것으로도 풀이된다.

한 P2P금융업체 관계자는 "오는 8월 P2P금융법(온투법)이 시행되는데 최근 연체율 상승과 코로나19 사태가 겹쳐 P2P금융에 대한 우려의 시각이 커졌다"며 "사회공헌 활동으로 업계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벗고자 하는 측면도 있다"고 전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