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온라인 통해 코로나19·불황 넘는다"

1분기 온라인 사업 매출 전년比 25%↑…물류 인프라 확대 나서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현대리바트의 온라인 사업이 경기 불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구원투수로 활약하고 있다.

현대리바트는 지난 1분기 온라인 사업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리바트는 자체 온라인몰인 '리바트몰'을 비롯해 현대H몰, 쿠팡, 네이버 스토어 등 30여 개의 온라인 커머스를 통해 리바트(가구), 리바트 키친(주방), 윌리엄스 소노마(프리미엄 홈퍼니싱) 등 자사 가구 및 홈퍼니싱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지난 1월부터 각 온라인 사이트에서 운영 중인 현대리바트관 접속자가 늘어나며 전체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보다 두 배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온라인 사업 매출은 목표인 1천500억 원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현대리바트의 온라인 사업 매출은 1천200억 원이었다.

현대리바트 온라인 매출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사진=현대리바트]

현대리바트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언택트 쇼핑 트렌드 확산과 선제적인 온라인 사업 강화 노력이 온라인 사업 매출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바라봤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재택근무, 개학연기 등으로 소비자가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것도 이유로 꼽았다. 실제 현대리바트의 1분기 온라인 판매 제품 중 매출 증가율 1~2위 제품군은 전년비 신장률 44%를 기록한 소파와 43% 증가한 책상 및 책장 등 서재가구가 차지했다.

코로나19로 구매를 미뤘던 가구 수요가 한꺼번에 온라인으로 몰린 것도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현장 실측과 설치 작업이 필수인 '리바트 키친'의 경우, 지난 1월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 1월보다 25% 늘었지만, 3월 들어선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5%나 급증했다.

유통망 확대와 쇼핑 편의성 개선에 나선 것도 온라인 사업 매출 확대에 한 몫을 했다. 현대리바트는 스마트폰 등에 최적화된 모바일 쇼핑 앱 '현대리바트'를 새로 선보이고, 판매처 다변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국내 첫 윌리엄스 소노마 온라인 스토어 오픈과 함께 네이버 스토어 판매를 시작했고, 쿠팡·G마켓 등에서도 리바트 온라인 주요 제품 판매에 들어갔다.

또 모바일 가구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해부터 '오늘의 집, 집닥' 등 모바일 전용 커머스에서도 주요 제품을 판매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모바일 앱 '오늘의 집'의 경우, 3월 현대리바트 제품 매출이 지난해 3월과 비교해 약 13배 급증할 정도로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에 현대리바트는 온라인 사업 강화를 위해 물류배송 인프라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먼저 기존 온라인몰 대비 편의 기능을 대폭 강화한 온라인몰을 신규 오픈하는 것을 검토함과 함께, 총 1천395억 원을 투자한 '리바트 스마트워크센터' 물류센터 부문을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앞당겨 가동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재 7만2천㎡ 수준인 물류센터 규모를 14만4천㎡으로 늘리고, 일 평균 출고 가능 물량도 기존 대비 2.3배 늘려 주문 증가에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온라인 가구시장 공략을 위해 이르면 올해 기존 온라인몰보다 결제와 제품 검색 등의 편의 기능을 대폭 강화한 '통합 온라인몰'을 신규 오픈하는 등 핵심 역량 강화에 과감한 투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