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1~2인 가구 겨냥해 김치 패키지 변화

글로벌 패키지·투컵 두부 패키지 적용한 '톡톡 썰은김치' 2종 출시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풀무원이 국내 가구 변화와 김치 소비 트렌드에 맞춰 편리한 패키지의 포장김치를 선보였다.

풀무원식품은 편리한 패키지에 담은 '풀무원 톡톡 썰은김치' 2종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풀무원 톡톡 썰은김치' 용기형 제품은 풀무원 글로벌 김치 패키지에 김치 400g을 담아 국내 1인 가구는 물론 2, 3인 가구도 편리하게 먹을 수 있는 용량이다. 이 글로벌 패키지 제품은 일본, 중국에도 수출할 계획이다.

'풀무원 톡톡 썰은김치' 투컵 제품은 풀무원의 '투컵 두부' 패키지에서 착안했다. 1인이 1회에 먹기 적당하도록 두 컵에 80g씩 김치를 담았다.

[사진=풀무원식품]

풀무원의 1~2인 맞춤형 '톡톡 썰은김치' 2종은 적당한 용량의 김치를 편리하게 먹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우선 비닐 포장이 아닌 밀폐 용기에 담아 가정용 냉장고에 보관하기에도 용이하며, 캠핑 등 야외 활동에서도 매우 편리하다. 또 400g 용기형 제품은 얇고 긴 형태로 공기와 접촉하는 표면적을 최소화해 김치 과발효를 억제하도록 설계했다.

풀무원 김치는 발효식품의 핵심인 '유산균'에서 차별화된 장점을 갖고 있다. 자체 개발해 특허 받은 김치 유산균이 포함된 '씨앗유산균'으로 톡톡 터지는 시원함과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씨앗유산균'은 김치 맛을 일정하게 유지해주고, 시원한 감칠맛을 더하는 '만니톨(Mannitol)' 성분과 톡톡 터지는 청량감을 높여준다.

'풀무원 톡톡 썰은김치' 400g 용기형 제품은 국내 코스트코에 입점해 전국 코스트코 15개 매장에서 판매 중이다.

이처럼 풀무원이 김치 패키지에 변화를 주게 된 것은 국내 가구변화와 김치 소비 트렌드에 비춰볼 때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적당한 용량의 포장김치를 시장에서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통계청의 '2018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1, 2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약 57%를 차지하고, 3인 가구까지 합치면 약 80%에 육박한다. 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우리나라 1인당 김치 섭취량은 감소하는 추세다. 동시에 포장김치 수요는 늘고 있고, 김치 선택 시 주요 기대 요인으로는 편의성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시중에 판매 중인 포장김치는 비닐에 담아 판매하는 3~10kg 대용량 제품과 100g 이하 파우치형 제품이 대부분이다. 대용량 비닐포장 제품은 개봉 후 밀폐가 불가능해 다른 용기에 담아야 하고, 파우치형 제품은 주로 편의점에서 컵라면에 곁들여 먹는 용도로 취식 형태가 제한적이다.

이준화 풀무원식품 김치사업부 CM(Category Manager)은 "국내 김치 소비 트렌드는 소용량과 편리함을 동시에 요구하지만 국내 포장김치 시장은 이러한 소비자 니즈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편리미엄' 패키지의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김치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