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다우 3일만에 반등…원유감산합의 기대

투자심리 개선에 469달러 상승…S&P·나스닥도 올라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주식시장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원유 대폭감산에 합의할 것이란 소식에 소폭 상승했다.

다우산업평균지수는 2일(현지시간) 3일만에 상승세로 전환돼 전날보다 469.93포인트(2.2%) 오른 2만1천423달러44센트에 장을 마쳤다. S&P500 지수는 2.3% 상승한 2천526.90에 마감됐고 나스닥 지수도 전날보다 1.7% 올랐다.

이날 노동부가 발표한 주간실업 급여 신청자수가 600만명 이상으로 전주 380만명보다 크게 증가했다. 하지만 이 수치도 예상치인 900만명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원유감산 소식에 유가가 상승하며 미국증시의 반등을 이끌었다.

미국증시가 원유가격 상승에 힘입어 소폭 반등했다 [출처=픽사베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하루 원유 생산량을 1천만배럴 감산하는데 합의에 근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도 사우디아라비아 무하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원유감산에 대해 협의를 했다고 전하며 감산규모가 최대 1천500만배럴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소식에 이날 원유가격이 급반등하며 1배럴에 22달러였던 미국서부텍사스산 브렌트유(WTI) 가격이 30% 이상 치솟아 1배럴당 26달러대에 근접했다. 거대 원유 회사인 엑슨모빌의 주가는 이날 8% 상승했으며 셰프론도 11% 치솟았다.

반면 미국 최대 항공기업체인 보잉의 주가는 이날 5.68% 하락했다. 보잉은 코로나19로 인한 세계항공업계의 불황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사내조기 명퇴제도를 도입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